발행일 : 2016.01.19.20:37

작년 전문관 1명 당 지식재산권 거래 평균 기술료 25.4억… 성과

 

# 2006년부터 게임기 및 학습기 개발·판매업을 하던 중소기업 펀진(Funzin)은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던 중 한국발명진흥회 소속의 특허거래전문관을 만나게 됐다. 이들은 펀진의 특허경영 전반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하면서 사업에 필요한 특허를 공공연구원에서 이전받을 수 있도록 지원했고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도 시중은행의 지식재산권(IP) 담보 대출과 연계해 줬다. 이를 통해 펀진은 이전 받은 특허기술과 자체 기술을 결합시켜 새로운 사업모델을 창출하면서 매출도 3배나 증가했다.

특허청이 특허기술 이전·거래를 희망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상담에서부터 특허기술 발굴·매칭, 중개 협상 및 계약 체결을 위한 법률 검토 등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는 ‘특허거래전문관 제도’가 성과를 내고 있다.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그동안 수도권 5명, 충청권 2명, 영남권 1명, 호남권 1명을 두고 있던 특허거래전문관을 올해부터는 17명으로 늘려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해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대기업 개방특허의 활용을 지원 중이다.

특허를 이전받은 기업들이 추가 연구개발을 통해 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중기청 등 각 부처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을 연계하고 특허 거래·이전이 전국적으로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기술 분야별 업종 단체, 지자체 등과 협력체계도 마련하고 있다…

 

허재구 기자

 

원본기사 보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로 인해 원본기사 url을 기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