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보센터

보도자료

대한민국 인공지능 열기, 코로나19도 녹였다.... 제4회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 KOREA 2021) 성료

업체관리자

view : 304

대한민국 인공지능 열기, 코로나19도 녹였다.... 제4회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 KOREA 2021) 성료

 

지난 24일(수), 개막돼 26일(금) 막을내린 '국제인공지능대전(AI EXPO KOREA 2021)'은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대 성황을 이루었다. 인공지능의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려는 참관자들의 긴 대기 행렬이 사흘간 이어졌다.

우리가 일상적인 전시회를 참관하는데 그동한 경험했던 과정하고는 너무나 달랐다. 무려 150여미터 이상 늘어선 줄 속에서 지루하고 짜증날만한 입장과정이었지만 인공지능에 대한 관심과 열기로 기다리는 참관객 그 누구에게도 문제는 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상황에서는 참관 순서부터 달랐다. 입장을 위해서는 우선 마스크 착용 및 손 소독은 의무였으며, 접수 테이블에서 작성됐던 문서는 모바일 초청장 또는 로비 곳곳에 세워진 배너에 새겨진 QR코드를 스캔해 내 스마트폰에서 작성돼 출입 패찰을 발부하는 서버로 전송됐다.

최측에 따르면 방역 당국도 수시로 나와 주최측의 방역 지침과 준수여부와 상황을 점검했으며, 이번 전시회에서는 개막식도 생략했을 정도로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방역을 최우선으로 두고 진행했지만 AI EXPO KOREA 2021에 대한 관심과 참관 열기는 지난해 초 발병한 코로나19 이후, 개최된 코엑스 전시회 사상 여러가지 분야에서 최고의 획을 그었다고 한다.

이번 제4회 국제인공지능대전에서는 참가를 예정했던 국내 대기업 및 글로벌 기업 등은 코로나 19 본사 지침에 따라 부득이 참가를 내년으로 미룬 대신, 네이버클라우드를 필두로 한국MS, 메가존클라우드, 에이모, 크라우드웍스, 인피닉, 바른경제TV 등 인공지능 기업은 물론 AI 관련 기관 및 단체까지 150여개사가 참가해 215부스 규모로 빈자리 없이 가득 메워진 전시장에는 사흘 내내 참관객들의 폭발적인 인공지능 열기를 뿜어냈다.

특히, 이번 국제인공지능대전에 참가했던 대다수의 기업들은 코로나19로 참관객이 별로 없을 것으로 나름 판단해 준비한 리플렛이나 관련 자료를 몇번이고 다시 제작하고 대응 인력을 보강하는 해프닝을 벌이기도 했다.

먼저, AI EXPO KOREA 2021에 대표적인 참가사를 살펴보면, 코로나19 이후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대전환이 정부와 업계의 핵심 과제로 부상한 가운데 대한민국 대표 클라우드 기업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는 자사 클라우드에서 펼쳐지는 AI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한 서비스와 다양한 인공지능 서비스 솔루션을 소개했다.

특히, CLOVA AI 자연어처리(NLP)로 비정형 문서들을 선행 학습시킨 후 글자 위치, 문서 양식과 관계없이 업무 문서에서 상호, 지점명, 사업자번호와 같은 주요한 정보만 추출하여 항목별 분류까지 자동으로 도와주는 최신 OCR 솔루션과 고객의 감정 분석, 문서 요약, 상담 내 키워드 추출 등의 기능으로 보다 고품질의 고객 응대가 가능한 다재다능한 ‘CLOVA AiCall’이 클라우드에서 전개되는 무궁무진한 AI 컨택센터의 미래에 대해서 제시했다.



소프트웨어 개발 및 엣지 AI 솔루션 기업 펀진(대표 김득화)은 플라스틱 광섬유(Plastic Optical Fiber) 기반의 차량내 네트워크(In-Vehicle Network) 솔루션인 ‘포톤(Photon)’을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포톤’은 POF 컨트롤러, POF 이더넷 스위치(Ethernet Swith) 및 POF 카메라 제품군으로 구성되어 있다.

포톤은 POF 기반 차량내 네트워크/이더넷 솔루션으로 자율주행시대의 대용량 데이터 수요를 충족하는 이더넷 백본(Ethernet Backbone) 환경을 제공한다. POF 케이블 사용으로 전자파의 간섭 (EMC, EMI 등)이 최소화 되었으며, 기가비트 이더넷 통신 인프라를 통해 고용량 데이터 송수신과 제어처리를 빠르게 진행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많은 인공지능 및 데이터 기업들이 참가해 참관객들과 우리의 생활 속의 인공지능과 산업 및 비지니스에 한걸음 더 다가온 AI를 시연하고 소통하느라 사흘내내 참가기업은 분주하게 보냈다.

한편, 이번 제 4회 국제인공지능대전은 주최자는 물론이고 참가사 및 참관객이 코로나19 환경에 많은 우려 속에 이전까지 한번도 경험하지 못했던 환경 속에서 진행됐다. 전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등 관련 기관과 단체의 후원과 한국인공지능협회(회장 김현철), 서울메쎄인터내셔널(대표 박병호), 인공지능신문이 공동 주최했다.

결과적으로 방역이 전제되었지만 인공지능(AI) 열기가 코로나19도 녹인 것이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포스트 코로나, 인공지능 미래가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될 것인지, AI가 가져오는 우리 사회와 산업의 혁신은 무엇인지, 관련 AI 최신 기술과 AI 기반 비즈니스 모델, 국내외 AI 기업의 적용 및 도입 전략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혁신으로 이끌 AI의 모든 것을 한눈에 확인하고 관련 인사이트와 정보를 공유하고 네트워킹 할 수 있는 사흘간의 장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주최측을 대표한 한국인공지능협회 김현철 회장은 "코로나19와의 장기전 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과 이번 제4회 국제인공지능대전과 조화시키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불편을 마다하지 않고 함께 참여해 주신 참가사와 참관객들에게 감사드립니다"라며, "이번 전시회와 관련 행사를 통해 AI의 열기와 우리 산업과 생활 속에 스며든 AI를 체험하고 인공지능이 어떤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지 여실하게 보여준 행사로 내년 3월에 개최될 행사에서는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한층 더 완성된 형태의 인공지능 생태계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출처 : 인공지능신문(http://www.aitimes.kr)

 

원문 기사보기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